[새해 여는 연합과 섬김] ‘ 전국 동시 특새로 힘차게

한국교회가 신년 특별새벽기도회와 섬김 행사로 2020년을 시작한다. 사진은 지난해 9월 예장통합 총회 당시 기도회 모습. 국민일보DB


한국교회가 경자년 첫 월요일부터 신년 비전을 담은 특별새벽기도회를 개최한다. 2020년대 새로운 10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혁신과 다음세대 신앙 전승, 지속가능한 교회 성장과 전도를 위해 한마음으로 기도한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은 6일 오전 5시15분 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시무하는 부산 백양로교회에서 한국교회 혁신을 주제로 새벽기도회를 연다. 7일에는 전북 전주시온성교회(황세형 목사)에서 다음세대 신앙 전승을 위해, 8일에는 서울 광진교회(민경설 목사)에서 지속가능한 교회 성장과 전도를 위해, 9일엔 충북 청주 서원경교회(황순환 목사)에서 말씀의 회복을 주제로, 10일 서울 동일교회(김휘현 목사)에서 기도 생활의 회복을 위해, 11일엔 경북 포항장성교회(박석진 목사)에서 섬김으로 신뢰를 회복하는 한국교회가 되자는 주제로 총 엿새간 이어진다.

예장통합 총회는 이를 ‘한국교회 2020 신년 특별새벽기도회’로 명명했다. 서울 강남·북과 중부 동부 서부 등 권역별 교회로 기도회 장소를 배분했다. 전국 교회들이 여건에 맞게 총회 홈페이지와 방송을 통해 영상으로 오전 6시까지 기도회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총회 국내선교부 총무 남윤희 목사는 “전국 9200여 교회가 2020년대를 맞아 한 말씀을 갖고 하나의 마음으로 같은 기도 제목을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기도회를 준비했다”며 “교단 역사상 전국 동시 신년 특별새벽기도회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첫날 기도회를 맡은 김태영 총회장은 제104회기 표어이기도 한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를 주제로 설교할 예정이다. 김 총회장은 “한국교회의 침체, 감소, 윤리 부재, 이미지 추락의 원인은 한 가지, 말씀의 불순종이자 성경으로부터의 이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성경은 글이 아니라 길”이라며 “성경책을 높이 들고 다시 말씀을 붙들자”고 강조했다.

교회별 자체 신년비전 새벽기도회도 이어진다. 서울 새문안교회(이상학 목사)는 “주여, 우리에게 기도를 가르쳐 주옵소서”(마 6:9~13)를 주제로 6일부터 10일까지 매일 오전 6시20분부터 7시까지 기도회를 연다. 서울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는 “전능자의 그늘 아래 머물리라”를 주제로 지난달 9일 시작한 전통의 ‘작은 예수 40일 새벽기도회’를 오는 18일까지 이어간다. 서울 소망교회(김경진 목사)는 지난 2일 신년 특별새벽기도회를 개최한 데 이어 김경진 목사의 창세기 강해가 월말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