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블시론] 다시 살아도 당신과 함께



“유 교수님 부럽습니다.” 동료 교수와 함께 점심을 먹고 있는데 그가 웃으면서 불쑥하는 말이다. “내게 뭐 특별히 부러워할 게 있나요?” 내가 의아해서 되묻자 그는 어떤 부부들의 모임에 갔던 이야기를 해 주었다. 거기서 모임을 인도하는 사람이 다시 인생을 시작해도 지금 남자랑 살 사람 손들어 보라 했는데 혼자 참석한 어떤 부인 한 사람만 손을 들더라는 것이다. 그 사람이 누구인가는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좀 쑥스러운 이야기지만 이 말을 들었을 때 나는 그 어떤 때에도 느낄 수 없었던 아주 짜릿한 감동을 느꼈다. 내 인생에 잘한 것이라고는 장가 잘든 것뿐이라고 농담 반 진담 반 말하고 다녔지만, 이제는 내 인생이 성공했다고 말해도 되겠구나 생각하며 큰 행복감에 잠겼다. 밖에서 사장이니 회장이니 거창한 직함을 달고 다니면서 어깨에 힘주다가 집에 들어와 아내에게 무시당하고 타박받는 남자는 얼마나 불쌍하고 초라한 인생인가. 오히려 밖에서는 별로 폼 나지 않아도 집에 들어오면 존중받고 크게 인정받는다면 그는 행복한 사람임에 틀림없다. 결혼생활이야말로 행복과 성공의 기반이라는 것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거기서 무너지면 다른 모든 명예와 자랑이 무색해지기 때문이다.

요즈음 결혼이 매우 위태롭다는 증세들이 곳곳에서 발견된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작년에 인구 1000명당 혼인건수를 말하는 조혼인율이 4.7건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한 세대 전(1996년) 9.4건과 비교할 때 완전히 절반으로 줄어든 것이다. 동시에 작년의 조이혼율은 2.2건이라고 한다. 이는 인구 1000명당 4.7쌍이 결혼하고, 또 2.2쌍이 이혼하고 있다는 말이다. 이혼이 결혼의 절반에 육박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남자의 평균 초혼연령은 99년 29.1세에서 2019년 33.4세로, 여자는 99년 26.3세에서 2019년 30.6세로 3, 4년씩 늦어지고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결혼은 줄어들고 이혼은 늘어나고 결혼하는 나이는 늦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미혼율은 증가하고 만혼화 현상이 심화되는 통계적 현상들은 요즘 젊은이들이 결혼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역시 통계청의 2018년 자료에 의하면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11.1%에 불과했고,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사람은 46.6%나 됐다고 한다. 이제 결혼은 ‘필수’가 아니라 ‘선택’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특별히 미혼여성의 6%만 결혼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두 배가 훨씬 넘는 14.3%는 하지 않는 게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결혼 아닌 동거에 대한 관념도 56.4%가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 배경에는 여성혐오와 남성혐오를 둘러싼 혐오담론이 자리잡고 있다. ‘한남충’이니 ‘개저씨’니 ‘맘충’이니 하는 말들이 화살처럼 상대를 향해 저격하고 있는데 ‘혐오사회’ 저자 카롤린 엠케는 혐오 문제가 개인에게서 자연 발생한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형성된 감정이라고 설명한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우리 사회 전 영역에서 이러한 혐오적 감정표현이 난무하고 있다.

우리 부부는 33년 전 월요일에 처음 만나 그 주간 금요일에 결혼했다. 결혼하고 보니 서로 전혀 다른 성격의 사람이었다. 나중에 성격유형(MBTI)을 검사하니 나는 INTJ(내향적), 아내는 ESFP(외향적)였다. 결혼한 이래 늘 경제적 압박에 시달리고 공동체 살림살이 때문에 돈에 관해선 여유가 없었다. 며칠 전에는 문득 내가 세탁기 문을 열 줄 모른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도 우리가 부부로 잘 살 수 있다면 그 누구도 부부되기를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오늘 아침 이 찬송이 자꾸만 입가에 머무른다. “화목케 하라신 구주의 말씀을 온세상 널리 전하세… ”
유장춘 (한동대 교수·상담심리사회복지학부)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