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아그네스> 주인공 윤석화 집사, 뉴욕 이어 미주 한인교회 순회 간증집회

24일(주일) 뉴욕우리교회 시작으로, 버지니아(28일)와 시카고(29일~30일) 등 순회 찬양 간증
 
배우 윤석화 집사가 뉴욕에 이어 버지니아와 시카고 등 한인 이민교회를 순회하며 간증집회를 갖고 있다. 뉴욕우리교회에서 24일(주일) 집회를 갖고 있는 윤석화 집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극배우 윤석화 씨가 추수감사절을 전후로 뉴욕과 버지니아, 시카고 등 미주 일부지역 한인교회를 방문, 순회 간증집회를 열고 있어 모처럼 이민교회 성도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80년부터 유학생활을 하며 뉴욕과 인연을 가진 바 있는 윤석화 씨(62세)는 70년대 중반, 사이다와 오란C 광고 CM송 가수로 세간에 알려지기 시작했으며, 특히 미국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으로 아기를 낳자마자 살해한 수녀이야기를 다룬 연극 <신의 아그네스>에서 주인공 역을 맡아 일약 톱스타로 급부상, 5회에 걸쳐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하는 등 우리나라 연극계와 뮤지컬계의 독보적 존재로 자리잡고 있다. 
 
뉴욕우리교회는 추수감사주일을 전도축제 기간으로 정하고 윤석화 집사를 초청해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94년 전 중앙종금 대표와 결혼 후
아들과 딸 입양하며 ‘기도’로 어머니 역할 감당
아프리카와 아시아 지역 어린이 20명 후원 자처


지난 24일 전도축제를 겸해 간증집회를 마련한 뉴욕우리교회(담임:조원태목사)에서 윤석화 집사는 자신의 굴곡진 삶의 여정을 하나님의 은혜와 주권에 사로잡힌 시간으로 정리하며 교회당을 찾은 이민 성도들의 마음을 뜨겁게 했다. 

특히 윤석화 집사는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지난 94년 전 중앙종금 대표와 가진 결혼식과 이후 아들과 딸의 입양 사실을 설명하며, 현재 아프리카와 아시아 등 지역의 어린이 20명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양육하기 위해 생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그들의 영혼을 위한 중보기도 역시 사진과 이름을 노트에 붙여놓고 수시로 하고 있다고 간증했다. 
 
윤석화 집사는 자신의 삶 속에서 경험된 하나님의 은혜를 솔직히 고백하며 찬양과 간증을 이어갔다.


어디로 가든지 기도수첩 갖고 중보기도 실천노력

자신의 새 찬양앨범 ‘기도’에 수록된 곡들을 찬양한 윤석화 집사는 이들을 위한 기도를 하는 과정에서 놀랍게도 하나님을 만나 자신에게 있어서 꼭 치유 받아야 했던 부분들이 새롭게 회복되는 경험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뉴욕우리교회 조원태 담임목사는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은 스타답지 않게 한없이 겸손한 모습을 윤석화 집사님을 통해 보게 됐다”고 말하면서 “하나님의 진실하신 사랑을 그의 간증을 통해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뉴욕우리교회 조원태 담임목사는 "하나님의 진실하신 사랑을 이번 간증집회를 통해 또다시 경험했다"며 감사했다. 


윤석화 집사는 <신의 아그네스> 외에도 <웨스트사이드 스토리><춘향전><아가씨와 건달들><토요일밤의 열기><사의 찬미> 등 다수의 작품에 나섰으며, 커피 광고 <저도 알고보면 부드러운 여자예요>라는 대사를 유행시키기도 했다.
 
윤석화 집사는 뉴욕우리교회 집회를 시작으로 추수감사절인 28일(목)에는 버지니아 선한목자교회에서 찬양 간증집회를 가진데 이어 29일(금)부터 30일(토)까지 이틀간 시카고 교회연합회 주관으로 집회를 인도하게 된다.  

윤영호 기자  yyh6057@kukminus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입력